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20.6℃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19.2℃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정황근 장관 “추석 기점 농식품 물가 하락제 전환”

농식품부, 농해수위 전체회의서 업무보고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지난 1일 “추석을 기점으로 농식품 물가가 하락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정황근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농식품 물가는 가뭄 등에 따른 국내 생산량 감소와 수입 물가 및 원재료비 급상승 등의 여파로 평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과거 경험에 비추어 볼 때, 추석을 기점으로 농식품 물가가 하락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성수품 수급안정 등 추석 물가안정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원자재가격 상승에 따른 농가부담 완화를 위해 비료·사료비 등 생산비 절감을 지원하고, 철저한 재해 대응을 통해 국내 생산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쌀 시장 격리도 차질없이 추진한단 계획이다.  그는 “산지 재고와 쌀값 추이 등을 감안해 7월 20일부터 추가 10만톤의 3차 격리를 추진 중”이라며 “3차 시장격리곡을 차질 없이 매입하고, 산지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금년 수확기 수급안정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추가 검토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