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0 (화)

  • 흐림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7.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20.4℃
  • 구름조금울산 19.2℃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5.2℃
  • 맑음금산 15.9℃
  • 구름조금강진군 19.1℃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공공형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첫 사업대상자 JDC 선정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처음 도입하는 공공형 통합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 첫 사업대상자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를 선정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사업은 지자체·공공기관이 주도, 가축분뇨 등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해 바이오 에너지를 생산하고 공급하는 프로젝트다. 그동안 가축분뇨 에너지화 확대에 걸림돌로 제기된 지역 주민 수용성 확보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 올해 처음 도입한다. 정부는 주민 반대로 인해 2007년부터 현재까지 공동자원화시설(가축분뇨처리시설) 34개소 사업을 포기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JDC는 그간 사업 추진을 위해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내 총사업비 823억원 규모로 ‘그린에너지파크조성사업’을 반영해 공공형 에너지화시설 추진 근거를 마련했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JDC 그린에너지파크에서는 연간 약 7만4000톤 가축분뇨와 도축부산 폐기물 등 유기성 폐자원을 처리해 1800가구(4인기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4972㎿ 전기가 생산된다. 이를 통해 화석연료인 원유 4767배럴을 대체할 수 있고 연간 온실가스 2460톤(CO2eq)을 감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발전 폐열과 하루 20톤 고체연료는 마을기업이 운영하는 스마트팜과 주민 편의시설 등에 공급된다. 지역주민들의 생산비 절감은 물론 지역민의 마을 일자리 창출,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한 농업생산지구 등을 운영함으로써 기피시설로 인식되는 가축분뇨 관련 에너지화 시설을 관광 자원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박범수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주민 상생을 위한 공공주도의 첫 번째 사업인 만큼 재정· 기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지역민과 환경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위해 앞으로도 공공주도의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전주 혁신도시와 새만금에 인접한 전북 김제시에서도 공공형 통합바이오에너지화시설 유치를 위해 부지 선정과 주민공청회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르면 올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정부는 공공형 에너지화시설을 2030년까지 10개소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