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10.5℃
  • 맑음광주 8.1℃
  • 구름조금부산 12.1℃
  • 맑음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14.0℃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6.5℃
  • 구름조금거제 9.9℃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가축 초과사육·악취발생 축산농가 중점관리

URL복사

축산악취 해결이 축산발전 선제조건 인식

5월 한달간 점검반 구성…시설기준 준수사항 점검

 

농림축산식품부는 여름철 축산악취가 기승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가축을 초과 사육하거나 악취가 발생하는 축산농가를 중점 관리한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축산업 규모가 커지면서 가축분뇨 발생량과 악취 관련 민원이 증가하고 있다. 가축분뇨는 2016년 4699만톤에서 2019년 5184만톤으로 늘었고, 악취 관련 민원도 2016년 2838건에서 2019년 1만2631건으로 급증했다. 

 

일부 농가에서는 축산법상 적정사육두수 기준을 초과해 가축을 과잉사육하면서 가축분뇨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농식품부는 축산악취 해결이 축산업 발전의 선제조건이라는 인식으로 적정사육두수를 초과 사육하는 농가나 축산악취 농가 등을 중점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현장 점검을 위해 축산환경관리원, 축산물품질평가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등 축산관련기관 합동으로 현장점검반을 구성한다. 
이달 3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관련 법으로 규정한 시설·장비구비, 농가준수사항, 분뇨 및 악취관리 등 이행 사항을 점검한다. 
점검을 통해 축산악취, 사육밀도 초과 등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현장 지도와 함께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밖에 축산농가의 과잉사육을 방지하기 위해 관리시스템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축산농장 자가진단표’를 이용해 농가 스스로 축산관련 법률에서 규정하는 시설기준 등 준수사항을 점검한다. 
축산물 이력제 홈페이지에서 ‘적정사육면적 자동계산프로그램’을 활용하면 농가에서 손쉽게 과잉사육 여부를 판단하고 사육두수를 관리할 수 있다. 

 

박범수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축산악취 등을 방치하면 국민 불편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 축산업의 산업적 기반을 약화시키게 된다”며 “위반시 과태료 외에 각종 정책사업에서 배제되는 등 불이익이 큰 만큼, 농가 스스로가 법령준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