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화)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5.1℃
  • 대전 23.3℃
  • 천둥번개대구 24.5℃
  • 흐림울산 24.4℃
  • 광주 24.3℃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4℃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자재

지정산업, 영하 50℃에서도 얼지않는 ‘보온발판소독기’ 인기

영하 날씨에도 10℃ 유지…강력한 소독효과

사이즈 1,000×600mm, 600×500mm 2가지 공급

 

 

지정산업(주)(대표이사 윤원택)이 영하 50℃에서도 얼지 않고 10℃를 유지하는 ‘보온발판소독기’를 절찬리에 보급하고 있다.


축산업에서 발생하는 각종 질병은 전염 경로를 잘 파악해 차단할 경우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무턱대고 소독약을 뿌려만 놓는다고 해서 차단이 되는 것은 아니다.
소독약은 산화되는 시간과 온도에 따라 효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액체 소독약을 바닥 주변에 분사할 경우 대부분 몇 시간 경과 후에 거의 효력이 없어지는 경우가 많아 바이러스나 세균의 재감염을 막을 수 없다. 


바이러스는 신발이나 차량의 바퀴에 의해서도 전파될 수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경우 등산객이 발생 지역의 농장을 무심코 지나갈 경우 질병 전파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살아 있는 멧돼지나 고라니, 들고양이, 기타 짐승들의 이동동선을 농장주 또는 직원들이 지나칠 경우에도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 있다.


신발 소독의 경우 소독약 온도는 10℃ 전후를 유지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5℃ 이하나 영하의 날씨로 인해 소독약이 얼어 있을 경우 소독의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농장의 출입구에는 반드시 발판소독기 사용을 원칙으로 해야 바이러스의 전파를 차단할 수 있다.


농장 내에서 다른 동으로 이동할 경우에도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도 있고 쥐, 고양이, 기타 요인으로 인해 바이러스나 세균이 전파될 수 있기 때문에 농장의 모든 출입문에는 반드시 발판소독기를 설치하고 소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지정산업(주)에서 절찬리에 판매하고 있는 ‘보온발판소독기’는 영하 50℃에서도 얼지 않고 10℃를 유지하며, 이상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내재되어 있어 매우 강력한 소독 효과를 발휘한다. 사이즈는 1,000×600mm, 600×500mm 2가지가 공급되고 있다. 
(제품문의 : 032-572-5978~9)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