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31.4℃
  • 서울 24.9℃
  • 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6.1℃
  • 광주 26.2℃
  • 부산 23.5℃
  • 흐림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8.6℃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6.1℃
  • 구름많음경주시 24.7℃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정황근 장관 “농업 민감성 고려 CPTPP 협상전략 마련”

취임식서 농업인 눈높이 맞는 현장 소통 강조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농축산업 만들겠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11일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대해 농업계와 충분히 소통하면서 농업의 민감성을 반영한 협상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농업인의 눈높이에서 현장과 소통하지 않는 정책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성공을 보장받을 수 없다”며 이같이 약속했다. 

 

정 장관은 “시급한 현안은 농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함께 해결해 나가겠다”며 “CPTPP 참여가 불가피한 상황이 될 경우 충분한 수준의 농업분야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어 “모든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농축산업을 만들겠다”며 “농축산업이 그동안 안정적 식량생산을 위한 역할을 다해왔지만, 그 과정에서 토양오염, 가축분뇨와 악취 등 환경부담을 발생시키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정 장관은 “하지만, 탄소중립과 환경문제는 모든 산업 분야에서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과제”라며 “농축산업계와 함께 힘을 모아 탄소중립형 농업, 환경친화적 축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 장관은 “농축산업 각 분야별로 탄소저감 기술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 확산시키고 저탄소농축산물인증제를 활성화해 생산-가공-유통-소비 등 밸류체인 전 과정에서 탄소감축이 촉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특히 “ICT에 기반한 사양관리와 가축분뇨의 감축과 적정 처리를 통해 악취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인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을 정착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한 “농업직불금을 5조원으로 늘리겠다”며 “기본 직불제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선택직불제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업의 경영부담을 줄이기 위해 농촌인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밭 기계화, 비료 할인공급, 사료 할당관세 물량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