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1.8℃
  • 서울 25.9℃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28.8℃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농협·민간업계 ‘사료산업 발전’ 상생 협력

매달 ‘사료산업 발전협의회’열어 소통·협력 강화

사료원료 공동구매 등 안정조달방안 다각 논의

 

 

경쟁 관계에 있는 농협사료와 민간사료업계가 협력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일 농협사료, 한국사료협회,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함께 ‘사료산업 발전 협의회’를 열어 민간사료업계와 농협사료 간 협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협의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일부 수출국의 수출제한, 물류 차질 등에 따른 사료원료의 수급 불안 우려를 계기로, 사료원료의 안정적 조달을 위해 경쟁 관계에 있는 농협사료와 민간사료업계 간 협력방안 모색을 위해 개최됐다.
이날 논의된 내용은 먼저 이번 협의회를 정례화해 매월 농협사료와 민간사료업계, 농식품부간에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농협사료와 사료업계(민간회원사) 간에 사료원료 공동구매 등 구매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현재는 민간사료업계와 농협사료 각각 구매 단체를 구성해 항만별로 사료용 옥수수, 소맥, 대두박 등 주원료 위주로 공동구매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현장 필요에 따라 농협사료와 민간사료업계 간에 주정박 등 부원료도 구매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등에 따른 예상치 못한 국제 사료곡물 수급불안 등에 대응해 사료곡물 위기대응 매뉴얼 마련, 포스코 등 해외 사료곡물 공급기반 활용 등도 이뤄나가기로 했다.
협의회에 참석한 조충훈 사료협회 회장, 안병우 농협사료 대표 등 참석자들은 “경쟁 관계에 있는 민간사료업계와 농협사료 간 상생협력을 통해 사료원료의 안정적 조달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국내 사료산업 발전을 위한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고 말했다.
농식품부 이주명 축산정책국장은 “국내 사료산업은 사료원료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해외 생산부진이나 수출제한 등으로 인한 수급불안 시 국내 사료가격 급등으로 이어지고 국내 축산농가의 경영부담으로 이어지는 취약한 구조”라며 “민간사료업계와 농협 등의 소통과 협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