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3 (금)

  • 맑음동두천 12.1℃
  • 구름조금강릉 18.1℃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14.1℃
  • 구름조금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9.4℃
  • 맑음광주 16.7℃
  • 흐림부산 21.6℃
  • 맑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농협사료값 인상폭 최소화·상생방안 마련하라”

축산생산자단체, 농협사료 본사 찾아 축산농가 입장 전달

사료값 인하요인 발생시 선도적 가격인하 앞장도 요구

 

축산생산자단체가 농협사료에 사료가격 인상폭 최소화와 농가와의 상생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축산생산자단체들(축단협 이승호 회장, 한우협회 김삼주 회장, 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지난달 29일 농협사료 본사에서 안병우 대표이사와 면담을 갖고, 최근 농협사료 가격인상 예고와 관련해 축산농가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서 축산생산자단체들은 이달 2일 농협사료 가격인상과 관련해, 원자재 가격 및 환율상승 등 사료시장의 어려움을 이해한다면서도, 축산농민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농협사료에서 가격인상을 단행하는 것에 대한 유감표명과 함께 인상폭 최소화를 요구했다. 

 

또한, 생산자단체들은 환율과 곡물가격이 떨어져 사료가격 인하요인이 발생했을 경우 농협사료에서 선도적으로 사료가격 인하에 앞장서 줄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연말까지 사료가격 추가인상이 없도록 자구책 마련과 함께 장기적으로 사료가격 안정장치 등 농가 경영부담 완화방안 마련도 촉구했다. 

 

안병우 대표이사는 면담에서 “버틸 만큼 버텼으나 불가피하게 가격인상을 단행하게 된 점에 대해 유감이다”면서, “추후 인하요인 발생 시 농협사료에서 선도적으로 사료가격 인하반영을 통해 축산농가 경영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축단협 이승호 회장은 “현재 환경규제와 대체단백질 등 안티축산 여론확산, 사료값 폭등까지 더해 농가들은 생업존폐 기로에 서 있다”면서, “농민이 없으면 농협사료도 존재이유가 없음을 명심, 상생정신에 입각해 추후 인하요인 발생 시 즉각 사료가격에 반영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축단협 사무국에 따르면 사료협회 면담도 요청한 상황이며, 사료가격 인상조치와 관련한 축산단체 입장을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