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
  • 맑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0.0℃
  • 구름많음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조금광주 1.1℃
  • 맑음부산 5.8℃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4.9℃
  • 구름조금강화 -1.3℃
  • 흐림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0.1℃
  • 구름조금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2.6℃
기상청 제공

브랜드

선진, 친환경 운송차량 새롭게 도입…환경문제 해결

무진동·환기시스템 설치로 가축스트레스 최소화
올해부터 노후된 운송차량 순차적으로 교체 계획

URL복사

 

선진국형 가축운송차량을 통해 돼지 스트레스와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길이 열린다.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축산업의 사회·환경적 가치를 증진시키는 친환경 운송차량을 새롭게 도입한다고 지난달 20일 밝혔다. 

 

친환경 운송차량은 선진국형 밀폐식/무진동 차량으로 선진이 직접 차량내부 환기 시뮬레이션을 실시했으며, 분뇨 및 악취 이슈를 반영한 특수 제작한 차량이다.

 

앞으로 선진은 친환경 운송차량을 통해 그 동안 축산업의 병폐로 인식돼온 각종 환경문제(분뇨, 냄새, 방역)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선진 양돈사업본부는 작년 11월부터 중부지역(경기도, 충청도) 운행을 시작으로 2022년부터는 노후된 운송차량들을 순차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선진이 친환경 운송차량을 제작한 계기는 기존 차량의 운송과정 문제점으로 지적된 오물과 냄새를 저감시켜 지역주민의 요구를 반영하는 한편, 무진동과 내부 환기시스템 설치로 가축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다. 실제로 기존 가축운송 차량은 컨테이너가 개방된 형태로 가축의 오물을 흘리거나 냄새로 인해 지역주민의 민원이 빈번히 발생했다.  

 

한편 선진은 경기도 안성에 추진중인 안성축산식품복합단지에 친환경적인 도축, 가공시설과 함께 친환경 운송차량을 도입함으로써 차별화된 안성축산식품복합단지를 만들 계획이다.

 

선진 권혁만 양돈사업본부장은 “친환경 설비가 적용된 차량으로 가축을 운송함으로써 축산농가와 지역주민의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축산업의 발전을 위해 친환경 가축운송 차량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