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7.2℃
  • 서울 25.9℃
  • 대전 26.1℃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7.7℃
  • 구름조금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확률 0.1%…합천서 한우 암송아지 세마리 탄생

 

경남 합천군 쌍백면 한 한우농가에서 최근 암송아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나 화제다.

 

합천군에 따르면 농장 소유주인 이순호 씨는 새벽녘에 태어난 암송아지들이 큰 야생동물인 줄 알고 내쫓으려 했다. 그러나 곧 갓 태어난 암송아지 3마리인 것을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암송아지 세 마리가 동시에 세상의 빛을 볼 가능성은 극히 낮았기 때문이다. 현재 어미 소와 송아지 세쌍둥이 모두 건강한 상태다. 

 

이 씨는 분만예정일보다 10일 정도 일찍 태어난 송아지들이 초유를 잘 먹을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암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은 약 0.1%로 합천의 경우 이번이 처음이다. 

 

합천군 박희종 축산과장은 “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난 것은 극히 드문 일로 옛날부터 길조로 여겼다”며 “합천 군정과 한우 사육 농가에 앞으로 좋은 기운이 가득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