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0.3℃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1.8℃
  • 맑음강화 17.7℃
  • 맑음보은 15.1℃
  • 맑음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사료비 9.2%↓ 출하월령 2.6개월↓ 농가소득 29%↑

축산과학원, TMR 제조기술 농가에  ‘한우 비육기간 단축기술’ 적용

전국 17개농가 한우 2130마리 시범적용

저렴한 농식품부산물로 사료비 절감효과

사육기간 줄어도 육질·육량 별 차이없어

 

 

# 전남 함평에서 한우를 키우는 한종민 씨는 높은 사료비와 낮은 출하 성적으로 고민하다가 ‘농식품 부산물활용 자가TMR 제조기술’과 ‘비육기간 단축기술’을 배워 농가에 적용했다. 그 결과 2021년 87마리를 평균 27개월에 출하했으며, 육질 1++등급 출현율 52.9%, 육량 에이(A)등급 출현율 48.3%라는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한우 마리당 소득은 454만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약 3배 높았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농식품 부산물을 활용해 농가에서 직접 만든 배합사료를 한우에게 먹이고, 비육 기간을 줄이면 사료비가 절감돼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다고 최근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시범사업을 통해 ‘농식품 부산물활용 자가 섬유질배합사료(TMR) 제조기술’을 활용하고 있는 17개 농가, 한우 2130마리를 대상으로 ‘한우 비육기간 단축기술’을 새로 적용했다. 


그 결과, 시범사업 적용 한우 농가의 사료비는 일반 농가보다 9.2% 낮아졌고, 출하 월령은 2.6개월 짧은 28.2개월로 나타났다. 대상 농가의 평균 소득은 기술을 적용하지 않은 일반 농가보다 29% 높았다.


‘농식품 부산물활용 자가TMR 제조기술’은 농가에서 ‘한우 사양표준 사료배합 프로그램’을 활용해 직접 농식품 부산물 원료를 선택해 배합사료를 만드는 것이다. 이때 버섯부산물, 맥주박, 비지 등 저렴한 농식품 부산물을 원료로 이용하면 사료비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한우 비육기간 단축기술’은 육성기(6~14개월)와 비육기(15~28개월)에 단백질과 에너지 함량을 정밀 조절하는 것이다. 사육 기간을 기존 31개월에서 28개월로 3개월 정도 줄이면서도 육량과 육질에는 차이가 없도록 하는 기술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기술보급을 위해 지난 6~7월 전국한우협회,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공동으로 전국 230개 한우 농가를 대상으로 총 7회 교육을 진행했다. 
자가TMR 제조기술 교육 동영상은 농사로 누리집(www.nonsaro.go.kr, 영농기술→동영상 정보)에서 한우 자가TMR 제조 길잡이로 검색하면 무료로 볼 수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올해 ‘과채류 부산물활용 기술’과 ‘자가제조TMR 원료분석기술’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자가TMR 제조기술’ 확산을 위한 기반을 다질 방침이다.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영양생리과 박남건 과장은 “최근 사료가격 상승과 한우사육 마릿수 증가로 인한 가격 하락이 우려되면서 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재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술을 현장에 신속히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