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4.4℃
  • 맑음서울 3.0℃
  • 구름조금대전 0.4℃
  • 구름조금대구 -0.3℃
  • 구름조금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2.0℃
  • 흐림제주 9.1℃
  • 구름조금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0.1℃
  • 맑음금산 -1.1℃
  • 흐림강진군 -0.9℃
  • 구름조금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축단협, 국방부 군급식 경쟁입찰제 전환방침 철회 건의

민홍철 국방위원장 면담

 

축산관련단체협의회(축단협)는 지난 19일 국회 국방위원장실에서 민홍철 국방위원장(경남 김해시갑, 더불어민주당)과의 면담을 갖고, 국방부의 군급식 농축수산물 경쟁입찰제 전환방침 철회를 건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축단협 이승호 회장(한국낙농육우협회장),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축단협 부회장),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면담에서 축단협은 현행 농축수협 수의계약방식인 군 부식류 조달체계를 경쟁입찰로 전환하려는 방침에 대해 전면 철회해 줄 것을 강하게 건의했다. 

 

아울러, 축산물 납품방식 변경(마리당→부위별·용도별)에 따른 비선호 부위 체화(滯貨), 흰우유 급식기준 폐지에 따른 군장병 전투력 감소 문제점을 지적하고 마리당 계약유지 및 흰우유 급식확대를 촉구했다.

 

특히, 축단협은 부실 군급식의 본질적인 문제는 조리와 급양관리였음에도 불구하고 엉뚱하게 저가 경쟁입찰로 인해 국내산 농축산물을 배제하려는 정책을 비판하고, 전시와 평시를 대비한 안정적 군급식 공급체계 확립을 위해서 농민(농축수협)과의 협약을 통해 1970년부터 50여년간 이어 온 국내산 농축수산물의 계획생산체제 유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면담에서 “군급식은 크게 최고 수준의 품질과 국산 농축수산물 이용활성화 원칙에 입각해 이뤄져야 한다”면서, “최소한 당초 국방부에서 약속한 단계적 농축수협 수의계약물량(’22년은 ’21년의 70%)은 지켜줘야 한다고 국방부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사태해결을 위해 농식품부장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함을 지적했다. 

 

축단협 이승호 회장은 “결국 금번 대책은 축산물 수입업자 및 대기업 이권대변에 목적이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산업기반이 한번 무너지면 회복은 요원함을 명심, 식량안보와 장병 건강증진 차원에서 국내 농축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