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1.0℃
  • 흐림대전 22.2℃
  • 맑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정부의 방관과 농협의 관망, 한우농가는 죽고 싶다

전국한우협회, 성명서 발표로 한우산업 안정화 대책 촉구

'정부와 농협은 폐업이 속출하는 한우산업 유지위한 농가 생산비 보전 대책 강구하라' 


전국한우협회가 정부와 농협에 대해 ‘한우값 대폭락’ 사태로 벼랑 끝에 몰려있는 한우산업 유지와 농가를 살릴 수 있는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국한우협회는 지난 8일「한우값 대폭락! 정부의 방관과 농협의 관망에 농민은 죽고 싶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정부와 농협은 폐업이 속출하는 한우산업 유지를 위한 농가 생산비 보전 대책을 강구하라”며, “정부가 지금처럼 안일하게 대처한다면 대대적인 한우 반납 투쟁을 전개하고 그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전국한우협회는 현재의 상황을 “작년 추석부터 바닥까지 떨어졌던 한우값은 바닥을 뚫고 지하까지 떨어졌다”며 "현장에서 그나마 한줄기 희망을 갖고 버티던 한우농가들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례로 “지난 5월 1일부터 5월 8일까지 한우 거세우 평균가격은 15,000원대에 불과했다”며, 한우농가는 통계청 한우 비육우 두당 생산비기준을 반영할 경우 소를 1두 출하할 때마다 농가 빚은 289만원씩 쌓인다고 밝혔다. 특히 이같은 상황에도 "정부는 물가안정을 우선으로 별다른 대책 없이 안일하게 생각하며 방관만 하고 있어 농가의 울분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에 대해서는 “지난 3월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취임한 가운데 변화와 혁신으로 농가소득을 높이기 위해 노력한다고 했지만, 현재 농협은 조합원과 농축산인들의 고통은 뒤로 한 채 농협조직의 수익에만 눈에 불을 켜고 있다”며, “공판장의 이름이 무색하게 농가가 무너지는 상황에도 도축(해체)수수료를 두당 2만원(14%↑) 올리려고 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전국한우협회는 현재의 한우값 폭락에 대한 농가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대책으로 ▲최소한의 원가를 반영한 판매가가 형성되도록 정책적인 지원과 최저생산비보장책 마련 ▲소비자가 피부로 와닿는 판매 확대를 위한 예산 대폭 지원 ▲수입육 대체 한우 판매 차액지원 ▲도축 물량 일시적 시장격리를 위한 긴급 비축 및 긴급 군납 물량 확대 ▲사료값 차액보전 및 사료가격 인하 ▲농가사료구매자금 상환기간 연장 및 지원 확대 ▲농협 도축수수료 인상 유예 등을 제시했다.
또한 "정부와 농협이 한우값 폭락에 지금처럼 안일하게 대처할 경우 대대적인 한우 반납 투쟁을 전개하고 그간의 책임을 물을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