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8 (수)

  • 맑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0.1℃
  • 흐림서울 19.5℃
  • 흐림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1.9℃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1.2℃
  • 흐림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1.4℃
  • 흐림보은 19.7℃
  • 맑음금산 20.2℃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홍성서 구제역 감염항체 다수 검출 ‘경고등’

URL복사

충남 홍성군의 한 소 사육농가에서 구제역 감염(NSP)항체가 다수 검출돼 구제역 방역에 경고등이 켜졌다. 


해당 농장은 홍성군 장곡면에 위치한 한우농가(159두 규모)로 알려졌다. 지난달 26일 첫 검사 결과 5마리에서 감염항체가 확인됐다. 확대 검사에서 32두가 추가로 양성을 보였다. 최종 전체 사육 159두 가운데 37두(23%)에서 감염항체가 나온 것이다.

 

감염항체는 백신의 반복된 접종 등에 의해 비특이적으로 나올 수 있으나 발생빈도가 낮다. 이 한우농장의 경우 감염항체가 23% 다수 검출된 것으로 보아 실제 구제역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항체일 가능성이 높다는게 전문가의 의견이다. 감염항체는 통상 감염 후 10~12일경 생성된다. 실로 가슴 철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방역당국은 검출농가 주변 농가(11호)에 대해서도 긴급하게 감염항체 유무 확대 검사를 실시했다. 바이러스 존재 유무를 알아보는 환경검사도 실시했다. 다행스럽게도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방역당국은 검출농가에 대해서는 이동제한을 하고, 주변 농가에 대해서는 구제역 백신 추가 접종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적으로 이번 홍성 감염항체 발생 건은 지난해 1월 강화군 사례와 마찬가지로 ‘구제역 비발생’으로 기록될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감염항체만 검출되고 임상증상이 없거나 바이러스(항원)가 확인되지 않는 경우는 전파의 위험이 없고, 구제역 발생으로 분류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선 전문가의 의견은 다르다. 명백히 발생이라는 입장이며, 발생에 준해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한 수의사는 “이번 홍성 감염항체 양성 건은 구제역 바이러스가 어디선가 움직이고 있다는 증거일 수 있다. 일선 농가들은 백신 접종을 철저히 하는 등 구제역 대응에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방역당국은 바이러스의 유입 경로를 밝혀내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