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2℃
  • 맑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6.6℃
  • 맑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5.4℃
  • 맑음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농진청 “IRG 풀사료 종자 국내생산 가능성 확인”

URL복사

새만금 간척지에서 ha당 2톤 수확

국내 풀사료 종자 자급률 향상 기대

 


농촌진흥청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 종자 생산 농가실증시험을 실시한 결과, 안정적인 생산량을 확보함에 따라 풀사료 종자 국내 생산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2018년부터 IRG 파종방법과 적정 질소 시비량 등 다양한 재배법 개선과 종자 생산 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농진청은 농가실증시험을 통해 올해 6월, 새만금 간척지에서 헥타르(ha)당 2톤의 종자를 수확했다. 수확량이 관행기술을 적용했을 때(1.9톤)보다 약 9% 증가했다.

 

농진청은 지난해 9~10월경 새만금 간척지 5공구에 있는 재배지(3.5헥타르)에 ‘코윈어리’ 종자(15kg/헥타르)를 점뿌림 방법으로 기계 파종했다.

 

튼튼한 IRG 이삭을 확보하고, 쓰러짐을 줄이기 위해 질소비료는 관행보다 적은 45kg/헥타르를 뿌렸다. 그 결과, 식물체 키는 74㎝, 이삭 수는 1083개/㎡로 확인됐다.

IRG는 줄기와 잎이 부드러워 가축 사료로 알맞고, 수분이 많은 토양에도 잘 견디며 논뒷그루(답리작) 재배가 가능한 작물이다. 

 

국내 연간 총 IRG 종자 소요량은 2019년 기준 약 6000톤으로 연간 200억원 규모에 달한다. 이중 국내 품종은 약 1800톤(31%)을 차지하며, 대부분 미국 오레곤주에서 생산된 것을 들여온다.

 

농진청은 내년에도 간척지에서의 농가실증시험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대규모 풀사료 종자 생산에 대비해 수확 후 건조 및 정선 기계를 개발하고 있으며, 논뒷그루 재배에 적합하도록 겨울철 추위에 잘 견디고 수확기가 빠른 품종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허태웅 농진청장은 “국내 개발 IRG 우량종자의 생산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간척지 종자 생산 기술 시범사업과 농가 기술 보급에 힘쓰겠다”며 “대규모 IRG 종자 생산 기반이 새만금 간척지에 마련됨으로써 국내 풀사료 종자 자급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북 김제시 광활면 새만금 간척지에서 사료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 김학두 씨는 “새만금 간척지에 풀사료 채종단지가 조성됨으로써 국내 IRG 종자 자급률이 향상되고 농가 소득도 증대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