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1 (토)

  • 구름조금동두천 26.8℃
  • 맑음강릉 28.8℃
  • 맑음서울 28.0℃
  • 맑음대전 29.5℃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9.5℃
  • 맑음부산 27.3℃
  • 맑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4.7℃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9.3℃
  • 맑음강진군 28.4℃
  • 맑음경주시 29.2℃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가짜한우 판매한 정육점 13곳…“미스터리 쇼퍼에 딱 걸렸다”

주부 미스터리 쇼퍼, 서울 한우판매업소 669곳 점검

URL복사

 

호주산 또는 미국산 등 수입산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해 판매하던 서울 시내 정육점 13곳이 적발됐다.


지난달 29일 서울시는 올 상반기 31명 주부의 미스터리 쇼퍼(손님을 가장해 매장 상품을 점검하는 사람) 활약으로 마트·시장 정육점 669곳을 점검해 한우둔갑판매업소 13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축산물 안전지킴이단은 한우 지식이나 구매 경험이 많은 31명의 주부 미스터리 쇼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6개월간 관내 한우판매업소 669개소(전체 9600개 업소 중 6.9%)를 방문, 한우로 판매되는 육류를 구입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에서 한우 확인검사(유전자검사)를 진행했다.

 

유전자검사에서 한우가 아닌 것으로 판정받은 업소에는 조사권을 가진 축산물 검사관(수의사) 등 공무원과 주부들이 재방문해 원산지(국내산·외국산)와 식육의 종류(한우·육우·젖소) 등을 다시 확인하는 등 민관합동조사의 과정을 거쳐 적발이 이뤄졌다.

 

적발된 13개 업소 중 수입산을 한우로 둔갑한 업소가 5개소, 육우를 한우로 둔갑한 업소가 8개소로 나타났다. 판매지는 주택가 정육점 5개소, 전통시장 내 상점 4개소, 중소형마트 4개소였다.

 

서울시는 위반업소에 대해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 또는 영업정지 조처를 취했다. 지난해에도 서울시는 1158개소를 방문해 23개소를 적발한 바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로 대면단속 보다 축산물의 주요 구매자인 주부들이 이번 기획점검에 적극 활동함으로써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단속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전국한우협회 등 유관단체와 협력을 강화해 위반업소를 퇴출하고 우리 축산물을 지키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