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0.9℃
  • 흐림대전 21.3℃
  • 흐림대구 19.2℃
  • 흐림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3.4℃
  • 흐림부산 19.9℃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20.9℃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옛 축산과학원 연구시설 군집’ 건축자산 보전 공모사업 선정

URL복사

 

경기 수원시는 최근 오목천동에 남아 있는 ‘옛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사육연구시설 군집’이 건축공간연구원이 주최한 ‘2021 건축자산 보전 및 활용을 위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원시와 건축공간연구원은 올해 말까지 해당 동물사육연구시설 군집에 대한 기초조사를 한 뒤 국토부에 우수건축자산 등록을 신청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문화재는 아니더라도 사회문화적 가치를 지니거나 지역 정체성에 이바지하는 건축물이나 공간환경, 사회기반시설을 우수 건축자산으로 등록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우수 건축자산으로 등록되면 증개축 등 건축행위 때 주차장 설치기준 등 관계 법령의 일부를 완화 적용받을 수 있다. 

 

옛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사육연구시설 군집은 1960~1980년대 지어진 제1육성사, 수탉계사, 제2산란계사, 사일로 등을 말한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일제강점기인 1915년 설립된 ‘이왕직 수원화산목장’을 모태로 하며,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에 따라 2015년 전북 완주로 이전하기까지 100년 동안 한국 축산기술의 근대화를 이끌었다.

 

수원시 관계자는 “동물사육연구시설 군집은 유구한 농업도시로서의 역사가 있는 수원시의 도시 정체성을 담은 건축물”이라며 “근대 수원지역 건축물 자료를 전시하는 공간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