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25.4℃
  • 구름조금서울 28.8℃
  • 구름조금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9.2℃
  • 흐림제주 24.1℃
  • 맑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한우협회 “추석전 농축산물 선물가액 상향하라”

URL복사

 농민 벼량끝 절규에도 태도 바뀌지 않는 정부에 분노

“더이상 기댈곳 없는 260만 농민 총력 태세 나설 것”

 

전국한우협회(회장 김삼주)는 “정부와 정치권은 추석전 농축산물 선물가액을 상향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우협회는 최근 성명을 통해 “전국 260만 농민들은 문재인 정부가 표방하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소름끼치도록 처절하게 깨닫고 있다. 생존의 갈림길에서 막다른 절벽에 선 농민들에게 돌아온 정부의 대답은 ‘딱하다’라는 고상한 외마디였다”고 분노했다. 

 

한우협회는 성명에서 “코로나19로 죽나 판로막혀 죽나 매한가지라는 심정으로 세종정부청사에 모여 벼랑끝 절규를 했지만 국민권익위원회의 태도는 바뀌지 않고 있어 분노와 허탈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 민간 청렴가이드 선물권고안 따위로 민간 규제를 만들다가 국민적 비판을 받고 ‘아님말고식’ 철회를 했던 전현희 공정거래위원장은 이젠 라디오 인터뷰에 나와 공직자에게만 적용되는 청탁금지법을 농민들이 오해하고 있다며 불평을 쏟아냈다. 법 대상 공직자가 아닌 일반인들에게도 부정청탁금지법의 가액기준에 대한 인식이 확산돼 그 피해가 연이어 커지고 있는 현실을 인지하지도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헌법은 국가의 농어업 보호육성 의무를 명시하고 있지만 어공 김부겸 국무총리는 여전히 대통령의 앞잡이 노릇을 하며 일언반구(一言半句)의 언급도 없다. 지난 국무총리들이 앞장서서 농민들의 어려움을 예상하고 시의적절하게 청탁금지법을 다듬는 정책적 판단을 내린 것과 대조되는 조악한 행보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지난 설에도 명절 대목 특수 정책효과를 위해 연말부터 호소했지만 권익위원회가 뜸을 들이다 결국 명절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국무회의를 통해 한시적 상향이 의결된 바 있다. 농축수산물은 청탁금지법의 근본적인 취지를 훼손하지 않기에 한시적 상향조치가 가능했던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더 큰 정책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황금시간이 허망하게 흘러가고 있다. 앞뒤 고려하지 않고 밀어붙인 입법의 폐해를 보고 있는 농민들을 외면하는 국회의원들 또한 묵과와 침묵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더이상 기댈 곳 없는 260만 농민들은 총력태세로 아스팔트 농사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 피눈물을 흘리며 토로하는 농민의 절박함과 간절함을 희망으로 바꿔주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