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3.8℃
  • 구름많음서울 32.3℃
  • 구름많음대전 33.7℃
  • 구름조금대구 34.4℃
  • 맑음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2.9℃
  • 맑음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9.5℃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1.3℃
  • 구름조금강진군 32.7℃
  • 구름많음경주시 35.4℃
  • 맑음거제 32.7℃
기상청 제공

한우농가, 한우값 하락 우려…선제적 수급조절 나선다

URL복사

한우협회, 저능력 미경산우 비육지원 기준 완화

미경산우 2만두…8월 31일까지 3차신청·접수

 

 

한우 생산자단체가 한우산업 안정화를 위해 세 번째 선제적 수급조절에 나섰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삼주)는 ‘2020년 저능력 미경산우 비육지원’ 사업의 시행 기준을 완화하고 오는 8월 31일까지 3차 신청·접수를 시행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한우협회는 3차 신청부터 시행 기준을 완화해 진행할 방침으로 출생기준이 2019년 11월 1일~2020년 12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했다. 
또, 현행 자조금 지원대상 개체 1마리와 농가 자율참여개체 1마리를 반드시 매칭해서 접수했으나, 이번부터는 홀수 개체도 접수가 가능하고 마리당 20만원의 농가보전금을 지급한다. 

 

한우협회에 따르면 저능력 미경산우 비육지원 사업규모는 자조금지원개체 1만두와 자율참여개체 1만두를 합쳐 총 2만두다. 
그러나 1~2차 접수 결과 1만1340두가 접수됐으며, 이중 지난 6월 기준 8854두가 지원개체로 선정돼 목표 두수인 2만두에 크게 못미치고 있어 한우농가의 참여가 절실한 실정이다. 

 

김삼주 회장은 “현재 한우 사육두수는 334만두, 가임암소는 161만두까지 늘어나 향후 2~3년 안에 도매가격 하락이 예상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 한우농가가 스스로 저능력 미경산우 비육지원 사업에 동참해 선제적 수급조절을 해나간다면 안정된 한우산업을 우리가 만들어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어 “신청기준에만 부합하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니 해당 지역 내 한우협회 사무실이나 홈페이지를 참고해 신청해주시기를 바란다”며 “특히 한우지도자들이 앞장서서 참여해 솔선수범을 보여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