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2.8℃
  • 대전 22.5℃
  • 대구 21.2℃
  • 흐림울산 19.0℃
  • 광주 21.7℃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성명]한우협회 “유럽 광우병 발생국가의 쇠고기 수입 결사 반대”

고삐 풀린 수입 개방! 정부는 한우산업 보호 대책부터 추진하라

URL복사

광우병 발생이 빈번한 국가인 아일랜드와 프랑스 등의 쇠고기 수입 허용을 위한 위생검역 협의를 하고 있는데 대해 결사 반대하며 한우산업 보호 대책부터 추진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한우협회는 23일 성명을 통해 농림축산식품부가 광우병이 발생한 적이 있는 국가들과 위생검역 협의를 추진하고 있는데 대해 광우병 발생국 쇠고기 수입 결사 반대의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성명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광우병이 발생한 적 있는 아일랜드와 프랑스 쇠고기의 수입 허용을 위한 위생검역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럽산 쇠고기 수입확대 대상국인 아일랜드는 지난 2000년대 유럽을 강타한 광우병 파동 당시 영국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발병률을 기록한 나라이며 이후 2013년과 2015년에 재발생하고 최근인 올해 5월에도 비정형 광우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한 프랑스도 2011년과 2016년 재발된 국가로 양국 모두 광우병 발생이 빈번하다고 강조했다.

 

한우협회는 농림축산식품부는 2012년 브라질 쇠고기가‘비정형 광우병이라도 안전하지 않다’고 수입을 중단한 바 있는데도, 수입허용을 추진하면서 국민건강과 안전을 간과한 처사를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유럽산 쇠고기 수입시 한육우 영향분석에서 호주산 쇠고기와 품질동일시 10년후 한우산업생산액이 최고 32%까지 줄어들고 국내 농업생산액은 연평균 2조 7천억원이 감소할 수 있다는 분석을 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행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농민들은 국민건강보호와 농축산업의 막대한 피해로 선대책을 마련한 후 수입개방 협상을 해야한다고 주장해 왔으나 정부는 농민의 절규를 외면했다며 농식품부는 과연 누구를 위한 국가기관인지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전국한우협회는 국민건강을 뒷전하고 자국산업 피해보호대책 없이 추진되는 광우병 발생국 쇠고기 수입을 결사반대한다며 수입을 추진할 경우 전농가와 소비자가 연대하여 정부를 강력히 규탄할 것을 천명했다.

 

 

관련기사